공지사항

포스코 신문_태국 자동차강판공장 착공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4-10-24 14:48 조회6,344회 댓글0건

본문

연산 45만톤 규모 2016년 6월 준공 예정… 글로벌 車강판 생산기지 확충



 

포스코가 태국에 용융아연도금강판 생산체제를 구축해 동남아시아 자동차강판 시장 진출을 강화한다.


포스코는 10월 16일 태국 남동부 라용주 아마타시티 산업공단에서 자동차용 고급 아연도금강판을 생산하는 CGL(Continuous Galvanizing Line) 착공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이영훈 부사장을 비롯해 관련 임직원 80여 명이 참석했다. 연산 45만 톤 규모의 이 공장은 오는 2016년 6월 준공 예정이다.


태국은 자동차 생산능력 세계 10위권 국가로 포스코와 수년간 전략적 파트너십을 구축해온 유수의 일본·미국·유럽계 자동차사가 대거 진출해 있다.


태국은 최근 3년간 자동차 회사들의 설비 신·증설로 연간 생산능력이 320만 대에 이르는 등 동남아시아 최대 자동차 생산기지로 부상하고 있다. 최근에는 일본 JFE와 신일철주금(新日鐵住金)이 태국 현지에 CGL을 준공, 가동에 들어갔다.


이에 포스코는 자동차용 강판을 태국으로 수출하는 방식으로는 태국 내 자동차강판 시장 점유율을 확대하는 데 한계가 있다고 판단, 태국 현지에 CGL을 신설해 태국을 비롯한 동남아시아 자동차용 강판시장을 적극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이번에 신설하는 CGL은 용융아연도금강판(GI; Galvanized Steel)과 합금화용융아연도금강판(GA; Galva-annealed Steel)을 양산해 현지 자동차사와 부품업체에 공급할 예정으로 준공 첫해 흑자전환을 목표로 사전 마케팅 활동을 강화할 계획이다. 준공 첫해는 부품업체향 제품 및 자동차강판 내판재 판매에 주력하는 한편, 가동 2년째부터 외판재 판매비율을 점차 늘려 조기에 원가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포스코 자동차강판공장이 들어서는 아마타시티 산업공단은 수도 방콕에서 남동쪽으로 약 130㎞ 떨어진 곳으로 자동차 업체 및 철강사, 각종 협력사가 모여 있는 태국 최대의 자동차 산업 중심지다.


한광흠 POSCO-TCS(POSCO-Thailand Coated Steel) 법인장은 “동남아 자동차용 강판시장을 선도하기 위해 고품질 자동차 강판의 안정적인 수급은 물론 현지 자동차사와의 긴밀한 협력관계를 확대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오는 2016년 6월 태국 CGL이 완공되면 포스코의 해외 자동차용 강판 생산능력은 연 220만 톤으로 늘어난다. 포스코는 멕시코와 중국, 인도에 이어 태국에 이르기까지 자동차용 강판의 해외 생산기지를 확충해 글로벌 철강사와의 경쟁에서 우위를 확보해 나갈 방침이다.


채수연 cream282@posco.com




<자료·사진=POSCO-TCS>




 클릭하시면 원래 이미지를 보실수 있습니다!


포스코가 10월 16일 태국에 연산 45만 톤 규모의 자동차용 용융아연도금공장(CGL)을 착공했다. 이날 착공식에는 이영훈 부사장(왼쪽에서 다섯 번째)을 비롯해 포스코그룹 관계자 80여 명이 참석했다.


 


클릭하시면 원래 이미지를 보실수 있습니다!